블로그 이미지
suistic

카테고리

전체 (181)
life note (48)
Flying Diary (18)
Europe2009 (15)
Australia (22)
the music (16)
W (4)
F&F (22)
gagoo (14)
goods (7)
issues&idea (11)
Total72,275
Today2
Yesterday7

책 <어린이라는 세계>에서 제목을 빌어 보았다.

'어리다'는 것의 좋은 점은 셀 수 없이 많지만,
그 중 제일은 유연함이 아닌가 생각한다.
신체의 유연함 그리고 생각의 유연함도.

주말에 우리집 호야가 오랜만에 새 잎을 틔웠다.
나도 모르게 탄성을 뱉으며 여린잎의 촉감을 느껴 본다.
"세상에...새 잎이 나왔어. 너무 예뻐. 너무 기특해!"
를 연발하고 있는데 우리집 꼬맹이가 쪼르르 달려온다.
"어디, 어디?"
"자 여기 봐, 작고 예쁘지? 촉감은 더 좋아.
만져 볼래?"
"우와 촉감이 신기해...!"
그러나 일곱살 어린이는 힘 조절이 어려웠고.
조그만 손 안에서 어린잎이 빠직 하고 갈라져 버리고 말았다.ㅠㅠ
아이에게 살짝 만져보라고 주의를 주었어야 했는데,
내 탓이다 싶으면서도 속상하고.
잎을 틔우자 마자 한 귀퉁이가 갈라져 버린 호야가
너무 안됐고.
애꿎은 아이가 뾰루퉁해 있자,
너는 어린잎에게 미안하지 않냐며,
사과하지 않는 아이에게 한 마디를 꼭 해야했고.
(참 부족한 게 많은 엄마다.)
그렇게 아이도 나도 속상했던 주말 오후였다.

그런데 며칠 지난 오늘 호야를 들여다 보는데,
갈라졌던 부분이 너무 예쁘게 모양을 잡고 있었다!

갈라진 면이 아물고 꼭 몬스테라의 갈라짐처럼 자연스러운 모양으로 자랐네?
어린 생명체가 가진 힘이란....!
그가 가진 유연함이 경이로웠다.
어린 생명체는 비록 연약하지만,
그만큼 유연하고 치유되는 속도가 빠르다.

생각해 보면 아이들도 마찬가지다.
치유력과 유연성이 좋은 어릴 때 조금씩 좌절도 해 보고,
어려움도 겪고 그걸 잘 극복하는 과정에서
더 멋진 사람으로 거듭날 수 있다고 믿는다.

어린 잎에게 상처를 주고 죄책감을 느껴 본 아이는
(비록 미안하단 말은 속으로 삼켰지만)
다음 부터 어린잎을 다룰 땐 조심해야 한다는 것을
배웠을 거다. 죄책감은 공감의 다른 이름이다.
괴롭지만 죄책감을 견디며 올바르게 해소하는 과정을 겪으며 우리는 좋은 사람 좋은 어른으로 자란다.

식물을 돌보는 건 기다림과 조바심의 연속이지만,
지치지 않고 포기하지 않고 그저 하다보면,
그로부터 정말 소중한 깨달음을 얻을 수 있다.
오늘도 난 너에게 이렇게 한 가지 배운다.



Posted by suistic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 아침 아이 등원 후 도서관 책 반납하구 맥날로 궈궈.
열시 반 좀 넘어서 갔는데 키오스크는 다행히 줄 안서도 됐다. 저 봉투!!!를 받아야 하기에 테이크 아웃으로 구매😊

소스는 당연 케이준과 칠리😁😘
아미 인증😁😁😁💜💜💜💜💜💜💜

보라해💜에 심쿵했샤.🤭🤭🤭☺☺☺
패키지 넘 이쁜데 구겨졌어ㅠㅠ
글고 카페라떼 땡겨서 마셨는데 컵이ㅠㅠ
담엔 꼭 사이다 마실테다!!!

내 주위 아미가 한 명도 없어서 혼자 갔는데,
혼자 오신 아줌마 아미님들 하나 둘 보이고😚
앉아서 커피랑 감튀 클리어하고 나갈 때 즈음엔 사람들 바글바글.
우리 동네 외국인들이 이렇게 많았나?
다양한 인종의 외국인들이 키오스크에 줄 서 있는 거 보니 여기가 어~디~? 뉴욕인가 도쿄인가ㅎㅎㅎ
근데 힐끗 보니 다 아미여ㅠㅠㅠ
휴대폰 케이스에 버터 스티커 막 붙어 있쒀!!!
반가워서 혼자 눙물 날 뻔ㅠ
혼자 갔지만 혼자가 아닌 기분으로 맥날을 나서는데
비도 왤케 청량하게 내리는지☺
버터 무한반복 재생함서 따라 부름서 집에 오는 길
이런 게 행복이구나 했다.
나 뭐 부동산 주식 코인따위 관심없는 이상주의자라
요런 작은 거에 무한 감동하고 행복해 하는 바보라
내가 너무 좋아^^
가끔 바보짓 해도 뭐 또 금세 잊으니까.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이따 우리집 어린이 오면 같이 너겟 나눠먹어야짓💜
생각하니 또 행복하다아아아😊

Posted by suistic

댓글을 달아 주세요

7월 아이 여름방학에 제주도에 다녀올까 하여 지인에게 추천받아 에어비앤비에서 숙소를 예약하게 됐다.
부킹닷컴이나 호텔스닷컴 아니면 네이버 예약을 주로 이용하다가 처음으로 이용해 본 에어비앤비. 숙박 한달 전까지만 예약을 취소하면 전액 환불이라는 매력적인 문구에 혹해서 함덕 부근 숙소 한군데를 예약했고, 애월에 또 한군데 예약을 했다. 일단 두 숙소를 잡고 고민하다 한 숙소는 예약일 한달 이전에 취소하려 했는데(다른 서비스 이용 시 늘 해왔던 대로) 남편이 여름 휴가를 낼 수 없게 되어 두 숙소를 모두 취소해야 하는 상황이 됐다.

그리고 에어비앤비에서 예약취소 버튼을 클릭.
취소사유? '숙소가 필요 없어졌어요'
그러자 명세서에 뜨는 서비스 수수료.
엥 서비스 수수료????
뭐? 30일 전에 전액 무료취소라며??
심지어 나는 여행 2개월 전에 취소하는 건데??
두 숙소 합쳐 수수료만 16만원?? 말이돼??
찾아보니 서비스 수수료란 순전히 에어비앤비가 떼어가는 수수료였다. 호스트에게 가는 게 아니란 말씀. 게스트가 취소할 시 호스트가 오히려 서비스 수수료를 분담해야 하는 경우도 있었다. 이게 말이야 방구야? 호스트 게스트 사이에 앉아서 숙박비의 14%를 주워 먹겠다고??? 어느 항공 숙박 서비스도 이런 식으로 낙전장사를 하지는 않는다. 순간 완전 사기당한 기분? 뒤통수 후려 맞은 기분? 그냥 욕이 절로 나왔다.

서비스 수수료 환불 가능 조건을 앱에서 아주 어렵게, 어렵게 찾았다.

1. 48시간 내에 취소할 시.
>>>그럼 예약할 때 48시간 이내 예약 취소 시 서비스수수료 없음. 이라던지, 48시간 이후 서비스수수료 발생함. 이라고 명시되어 있어야 하는 게 당연하지 않음??
예약시에는 30일 전 취소 시 전액환불 이라는 문구만 보인다.
즉, 예약시에는 서비스수수료에 대해 인지하기 매우 어려움.

2. 숙소 간 예약 날짜가 겹치지 않을 시.
>>>그렇다면 내가 두 번째 숙소를 예약할 때 워닝 알람이 떴어야 하는 거 아닌가? 날짜가 겹치니 서비스 수수료 환불이 안될 수 있다. 라고.
부킹탓컴 네이버예약 호텔스닷컴 등등.
거의 모든 항공 숙박 예약은 중복 예약이 가능하기에
중복 예약 시 서비스수수요 환불이 안됨을 고지해야 하는 게 너무나 당연하다. 이건 고의로 고지하지 않음이 분명하다.

서비스수수료의 부당함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고 받은 고객센터의 답변이다.
호스트에게 피해가 갈까봐 서비스수수료를 물린다?
저기요, 숙박료의 14%나 서비스수수료 떼어가시면서?? 그럼 호스트에게 나눠 주시던가요.
오히려 호스트에게 분담하게 하는 경우도 있다던데?
그리고 난 무려 여행 2달 전 취소라고!!!!

더 충격적인 건, 제가 예약했던 호스트 둘 다 블로그와 개인싸이트를 통해 예약이 가능하더라는!!!!!!!!!
게다가 거기선 일주일 전까지 무료취소 가능(서비스수수료따위없음!!!!!!)하며 가격도 훨씬 더 저렴하더라는??ㅠㅠ
진짜 이건 기분 나쁜 정도가 아니라 기분이 더러워서 밤에 잠까지 설친정도.

분해서 씩씩거림서 남편한테 하소연했더니,
서비스를 좀 잘 아는 남편이 보기에도 고의로 일반소비자가 쉽게 착각하도록 만들어 놓은 것 같다며 절대 손절하라며.ㅠㅠㅠㅠ
난 몰랐지.ㅠ 와 에어비앤비 수준이 이정도라고? 보다보다 이런 양아치 같은 서비스는 첨 봄.

정상참작 가능란 상황이란다.


소비자가 실수할 타이밍을 기다려 낙전장사하는 에어비앤비.
에어비앤비의 서비스수수료 제도는 매우 부당하다!!!!!!
더이상 나같이 당하는 피해자들이 나오지 않길 바라며
소보원에 제보하든 뭘 하든 널리 알려야겠다.

>>>>>>>>>>>>>

"게스트와 호스트를 위한 정책이니 니가 이해하고 넘어가라"는 뉘앙스의 고객센터 답변(문자) 에 "내가 환불 받으려고 이러는 게 아니라 니네가 정책의 부당함을 인지하지 못하는 것 같아 알려주는 거다. 두 달 전 취소건에 대고 호스트에게 피해가 간다는 이유를 대는 건 너무 구차한 거 아니냐"는 뉘앙스의 답변을 보냈더니, 상담을 종료시켜 버리네??ㅎㅎㅎ👽👽👽

빡쳐서 밤잠을 설치고 아침에 에어비앤비 고객센터에 전화 함. 아 놔 환불 절대 받아야겠음!!!!!!!!!
최대한 calm down 하려고 했으나,
상담사분과 이야기를 하다보니 억울함이 북받혀서
"이게 뭔가요 신종 사기인 줄 알았네요"라는 말까지 해버렸. =_= 뭐 신종사기라면 사기지.
합법적이고 대단히 우아하게 포장 된.
상담사 분은 매우 친절했고 사용자에게 도움을 주고자하는 노력이 느껴졌다.
그나마 다행이랄까.

일단 내가 오해하고 있던 부분이 있었다.
겹치는 두 예약 건의 서비스수수료 중에
한 건 만 결제가 되었다는 거.
(왜 내가 처음 이의제기했을 때 알려주지 않은거지?)
그래서 최종 결제된 서비스수수료가 89348원.
(둘 중 더 금액이 높은 쪽이 결제 됨)

역시 (친절한)사람이랑 말을 하니 좀 풀리는 면도 있었다.
나머지 금액도 환불해 달라 요청했을 때,
일단 무작정 안 된다고 자르지 않았고,
다른 부서 통해 검토해 보고 최대한 도움을 주겠다고 해서 어떤 도움을 줄 지 기다리고 있는 중.

참, 팁 하나.
겹치는 두 개 이상의 예약을 전부 취소해야 할 때,
서비스수수료가 더 비싼 걸 먼저 취소하는 게 좋다!!
마지막 취소 건의 수수료가 최종 결제되기 때문.
이것도 상담사에게 물어봐서 알았다.
(모르고 있다가 또 한번 뒷목 땡겼😤)
만약 내가 수수료 89348원 짜리 숙소를 먼저 취소했다면
69177원 짜리가 최종 서비스수수료로 결제 되는 시스템.
하지만 취소 전엔 둘 다 환불 불가능으로 적혀 있기에
당연히 그렇다 생각 함. (아직도 솔직히 뭐가 뭔지 모르겠음.)


아, 이제 에어비앤비가 뭔지 좀 알 것 같은데.
겉모습은 매우 세련되고 감성적이고 아름다우나
속은 뭔가 사기꾼에 가깝다 할까.
세세히 알아보지 않고 무턱대고 예약을 해버린다면
나처럼 억울한 경우를 당할 위험히 꽤 높다는 거.
나 진짜 주위에 에어비앤비 잘 모르고 처음 예약 한다는 어리버리한 사람 있으면 무조건 뜯어말릴거다. ㅠㅠ

>>>>>>>>>>>>>>>>

나처럼 빡친 분들을 위해 최종결과를 남겨 본다.
일단 무조건 고객센터와 통화를 해야한다.

<고객센터 전화번호>
+82260222499
+82808220230(수신자부담)

내 케이스를 맡아준 상담원 분은 매우 친절했고 그 분의 적극적인 애티튜드 덕분에 기분이 풀렸다.
나같은 경우 첫 이용에 당한 일이고 억울함을 요목조목 호소해서 그런지 몰라도, 어쨌든 검토를 거쳐 서비스수수료 전액을 쿠폰으로 받았다.
(손절하고 싶었는데ㅠ그래도 이쯤에서 마무리 하는 게 좋을 것 같았음)

처음 내가 메세지로 이의제기 했을 땐,
하나도 받아들여지지 않던 부분이 해소가 됐다는 점.
(메시지로는 심지어 내가 오해했던 부분조차 짚어주지 않았음)
많은 궁금증과 의구심들이 고객센터 통화 후 풀렸다.

에어비앤비 서비스엔 트랩이 많다.
나도 한때 서비스업에 종사했지만, 진짜 뭐 이런 서비스가 다 있나 싶다.
이게 호스트와 게스트를 위한 장치라고는 하는데
솔직히 별로 설득력이 없다.
여기저기 트랩을 설치해 두고 걸리는 사람들 중에 이의제기 하지 않는 사용자들을 통해 이익을 취한다.
아마 나도 적은 금액이었다면 그냥 넘어갔을 거다.
나의 경우 서비스수수료율이 약 14% 정도 됐는데,
상담사분께 물어보니 계정마다 수수료율이 다르다고 한다. (상담사분도 그 기준이 정확히 뭔지 잘 모르는 듯 했다) 이 부분도 찝찝했고.

아무튼 난 에어비앤비의 메리트를 잘 모르겠다.
인생에 변수가 얼마나 많은데??!!!!
에어비앤비에 얼마나 괜찮은 숙소들이 많은 진 몰라도,
일주일 전까지만 취소하면 수수료 없이 전액 환불되는 단순 명료한 서비스를 이용하는 게 좋겠다.
마음의 평화를 위해.

Posted by suistic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카테고리 없음 / 2021. 1. 15. 11:53

이게 언제야.
찾아보니 1년 전 여섯 살 때.ㅋ
이때만 해도 방탄소년단은 내게 그냥 잘 나가는 아이돌이었는데.
아들녀석이 잘생긴 아이돌 닮았다 하니 마냥 좋았지.
(전혀 닮지 않았대도ㅎㅎ)
지금 보니 새롭다.^^
탄이들 덕질하면서 RM이 볼때마다
우리 아들이 꼭 저렇게 자랄 듯 한 느낌적 느낌이. ㅎㅎ
길쭉길쭉한 늘씬한 체형이며 덤벙거리는 성격이며ㅋㅋ
근데 본인은 정국이 형아가 제일 좋단다.
정국이 형아처럼 뭐든 다 잘하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뭐든 되자 울 귀요미.^^
탄이형아들 처럼 바른 청년으로 성장하면 좋겠다.


Posted by suistic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